‘란제리 소녀시대’, 6人6色 포스터 공개…’찬란한 복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란제리 소녀시대' / 사진=FNC애드컬쳐

‘란제리 소녀시대’ / 사진=FNC애드컬쳐

KBS2 새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가 출연진 보나·채서진·서영주·이종현·여회현·도희 6인의 매력이 담긴 캐릭터 포스터와 단체 포스터를 공개했다.

‘란제리 소녀시대’는 70년대 후반 대구를 배경으로 발랄하고 발칙한 사춘기 여고생들의 사랑과 우정을 그리는 드라마다. 공개된 포스터 속 배우들은 복고패션을 선보이며 70년대로 돌아간 모습이다.

보나는 발랄하게 점프하며 열여덟 여고생 정희의 에너지를 보여준다. 보나 옆으론 순정파 동문 역의 서영주와 영춘 역의 이종현이 매력을 뽐낸다.

극중 보나와 단짝을 이룰 ‘79년 형 엄친딸’ 정혜 역의 채서진은 꽃무늬 블라우스에 스카프, 단정한 청치마로 청순미를 뽐낸다. 여회현은 가방을 어깨에 걸치고 한 손을 내밀고 있다. 남다른 인기를 보여주는 몸짓과 미소에서 손진 캐릭터의 모습이 그려진다. ‘고고춤’ 포즈의 도희는 여고를 주름잡는 리더 애숙 역을 맡았다.

‘란제리 소녀시대’는 오는 11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란제리 소녀시대' / 사진=FNC애드컬쳐

‘란제리 소녀시대’ / 사진=FNC애드컬쳐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