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 배달꾼’ 김선호, 김혜리에 “왜 날 바보로 만드냐” 울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금토드라마 '최강배달꾼' 방송 화면 캡쳐

KBS2 금토드라마 ‘최강배달꾼’ 방송 화면 캡쳐

8일 오후 방송된 KBS2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극본 이정우, 연출 전우성)의 김선호가 김혜리에게 자신의 가능성을 짓밟혔다.

한양상가는 프랜차이즈 정가의 매출 상승을 위해 매입됐다. 이로 인해 한양상가에서 운영 중이던 가게들도 모두 물러난 상황. 최강수(고경표)가 자신을 의심하자 충격을 받은 오진규(김선호)는 정혜란(김혜리)를 찾아가 상황을 물었다.

진규는 “정가가 들어갈 자리는 충분했다. 왜 한양상가 전체를 매입했냐”고 물었고, 혜란은 “네 영업실적 올려주기 위해서다. 넌 오성 그룹 회사로 복귀해야 하니까”라고 설명했다.

진규는 실망했다. 자신의 노력으로 이룬 실적이 물거품이 되어버린 것. 진규는 “저는 이런 걸 원했던 거 아닙니다. 제 힘으로 이기고 싶었습니다 . 왜 저를 바보로 만드세요?”라며 따졌다.

하지만 혜란은 “순진하게 책이나 들여보고 연구한 네가 못난 것”이라고 일갈했다. 망연자실한 진규는 울분을 토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