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 이수근, 김병만이 만든 클레이피시 요리에 “랍스터보다 맛있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이수근이 크레이피시 요리에 감탄했다.

8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갑각류 크레이피시를 요리해 나눠먹는 병만족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김병만은 캠핑용 반합에서 요리한 클레이피시를 꺼내며 “서울에서 이만큼 먹으면 얼마를 내야하는 지 알아?”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잠시 후 크레이피시를 한입 먹은 이수근은 “우리가 흔히 먹는 랍스터는 가끔 비린데 크레이피시는 그렇지 않다. 차원이 다르다”고 감탄했다. 김병만에게 “이런 맛을 보게 해줘 고맙다”고 인사했다.

이수근은 한 입도 먹지않고 멤버들을 챙겨주는 김병만에게 “왜 안 먹느냐”고 물었고, 김병만은  “(갑각류)알레르기가 있다”고 아쉬움을 숨기지 못했다.

그러자 이수근은 “다행이다. 부족할 뻔했다”고 대답해 주위를 웃게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