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이 왔다”…득량도에 핀 웃음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삼시세끼'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삼시세끼’ 방송화면 캡처

그룹 에이오에이(AOA) 설현이 득량도를 찾았다.

설현은 8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바다목장 편’에 깜짝 손님으로 등장했다.

에릭, 이서진, 윤균상은 아침 식사를 만들며 “게스트는 점심때 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특히 이서진은 “내가 4년째 ‘삼시세끼’를 하고 있다. 분명 점심때 온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예상은 빗나갔다. 설현은 이른 아침부터 서둘러 득량도에 도착했다.

그시각 에릭, 윤균상은 비빔밥과 오이냉국을 준비했다. 아침 당번을 맡은 윤균상은 에릭의 설명을 들으며 차근차근 식사를 완성했다.

세 사람이 방심하고 있는 사이 설현이 도착했고,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내 환한 미소를 지으며 설현을 반겼다.

삭막했던 득량도는 설현의 등장으로 웃음꽃이 피었고, 분위기도 화사해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