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에릭, ‘이탈리안 에스토랑’ 오픈..수제 피자·파스타 ‘꿀맛’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삼시세끼'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삼시세끼’ 방송화면 캡처

그룹 신화 에릭이 이탈리안 요리에 도전했다. 그는 이서진, 윤균상과 더불어 피자와 파스타를 완성했다.

에릭은 8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바다목장 편’에서 토마토소스를 올린 피자를 만들기 시작했다.

그는 도우 반죽부터 토마토소스까지 손수 완성했다. 더운 날씨에 땀을 흘리면서도 막힘없이 요리를 이어갔다.

윤균상 역시 산양유로 생모차렐라를 만들며 에릭을 도왔다. 그는 산양유에 식초를 넣고 온도를 맞추며 서서히 굳혔다. 완성된 치즈가 생각보다 양이 적어 당황한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에릭을 필두로 윤균상, 이서진 역시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피자와 파스타를 완성했다. 세 사람은 “정말 맛있다”고 연신 감탄하며 식사를 마쳤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