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이 피고 지듯이’ 열창한 박강현X이충주, 하나된 무대로 ‘승리’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8일 방송된 JTBC '팬텀싱어2' 방송 화면 캡쳐

8일 방송된 JTBC ‘팬텀싱어2’ 방송 화면 캡쳐

박강현과 이충주가 8일 방송된 JTBC ‘팬텀싱어2’의 2라운드 하모니 대결에서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며 승리했다.

외국인 참가자 시메 코스타는 백승렬과 한 팀이 돼 ‘Solo’를 열창했다. 시메의 노래 출연진은 물론 심사위원은 윤상은 “시메의 독창을 듣는 듯했다”며 만족을 보였다. 심사위원 김문정은 “노래 제목처럼 시메의 솔로 무대였다. 하모니 무대라고 하기엔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1라운드에 이어 또 한 번 한 팀을 이룬 박강현과 이충주는 ‘꽃이 피고 지듯이’를 선곡했다. 1라운드에서 선보인 ‘Skyfall’과는 상반되는 곡으로 새로운 모습을 보였다. 윤상은 “‘중창’의 의미를 느낄 수 있는 무대였다”고 팀워크를 칭찬했고 심사위원 손혜수 역시 “앞으로 이기게 된다면 기대가 큰 팀”이라고 호평했다.

시메, 백승렬 팀은 600만 점 중 553점을 기록하며 570점을 받은 박강현, 이충주 팀에 패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