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LR, 냉정과 열정 사이..두 남자의 은밀한 속삭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빅스LR / 사진=KBS2 '뮤직뱅크' 방송화면 캡처

그룹 빅스LR / 사진=KBS2 ‘뮤직뱅크’ 방송화면 캡처

그룹 빅스의 레오, 라비가 뭉쳐 만든 유닛그룹 빅스 LR이 강렬한 눈빛으로 좌중을 압도했다.

빅스 LR은 8일 오후 방송된 KBS2 ‘뮤직뱅크’에 출연해 신곡 ‘위스퍼(Whisper)’를 불렀다.

이들은 각기 다른 매력을 뽐내면서도 흠잡을 데 없는 하모니를 맞추며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레오의 부드러운 음색과 라비의 랩이 조화를 이뤘다.

‘위스퍼’는 라비가 직접 작사, 작곡한 베이스가 인상적인 힙합 곡이다. 속삭이는 듯한 레오의 보컬이 돋보인다.

2015년에 이어 약 2년 만에 빅스LR로 돌아온 레오, 라비는 한층 성숙한 모습으로 팬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