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나믹듀오가 말하는 #쇼미6 #톱3래퍼 #요즘 힙합(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net '쇼미더머니6'에 출연한 다이나믹 듀오 개코·최자 / 사진제공=Mnet

Mnet ‘쇼미더머니6’에 출연한 다이나믹 듀오 개코·최자 / 사진제공=Mnet

“5개월 동안 정말 빠른 속도로 음악과 무대를 만들었습니다. 우리 앨범도 이렇게 만들어 본 적이 없어요.”

다이나믹듀오는 8일 서울 마포구 신한류플러스에서 열린 ‘쇼미더머니6(이하 쇼미6)’ 종영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다이나믹듀오는 지난 1일 종영한 ‘쇼미6’에 프로듀서로 출연해 넉살·한해·조우찬 등의 래퍼와 함께 팀을 이뤄 넉살이 준우승을 차지하기까지 물심양면으로 도움을 줬다.

이날 개코는 “‘쇼미6’ 참여는 새로운 경험이었다. 얼마나 쇼에 집중해야 좋은 무대가 나오는지 알 수 있던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베테랑 프로듀서, 수많은 래퍼들과 함께 팀을 이뤄 다양한 미션을 치르며 팀워크의 가치를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다이나믹듀오는 ‘쇼미6’에 참여한 래퍼들을 모두 ‘리스펙트’했다. 무엇보다 결승에서 맞붙은 행주와 넉살에 대한 칭찬을 잊지 않았다.

‘쇼미6’의 우승자 행주는 다이나믹듀오가 수장으로 있는 아메바컬쳐 소속 래퍼다. 최자는 행주에 대해 “그동안 빛을 못 봐서 안타까운 마음이 있었다”며 “외모 때문인 줄 알았다”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런데 최근 갑자기 행주가 잘생겨졌다. 이렇게 행주를 빛나게 해준 사람들이 지코와 딘”이라고 말했다.

다이나믹 듀오 최자·개코 / 사진제공=아메바컬쳐

다이나믹 듀오의 최자와 개코. / 사진제공=아메바컬쳐

개코는 “지코·딘 팀은 지금 가장 뜨거운 아티스트들의 만남”이라며 “이들은 배울 것이 많은 팀이었다. 두 사람은 매번 어떻게 무대 구성을 할지, 좋은 래퍼 재료를 가지고 어떻게 곡을 만들지 항상 궁금하게 만들었다”고 했다. 이어 최자는 “정말 지독하게 하더라. 우리보다 조금 더 지독했다. 네 팀 모두 열심히 했지만 지코와 딘은 특히 더 집중해서 하는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래퍼였던 행주는 지코·딘과 함께 팀을 이뤘던 반면, 다이나믹듀오는 VMC의 넉살과 한 팀을 이뤘다. 최자는 “결승전에서 두 친구가 맞붙게 됐다는 것 자체가 즐거운 시간이었다. 당연히 결승전에서 넉살을 응원했다”고 말했다. 이어 “넉살은 인격적으로 완성된 친구”라며 “나이는 많지 않지만 공동체 의식도 있고 정도 많다. 정감가는 스타일이라 오래오래 볼 수 있는 좋은 친구인 것 같다”고 했다. 또 넉살과 그가 속한 VMC의 래퍼들과도 계속 좋은 관계를 유지하면서 협업도 해보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안타깝게 3위에 머무른 우원재에 대한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개코는 “우원재는 가장 특별했던 래퍼였던 것 같다. 현업에서 활동하는 래퍼들에게 한 번도 노출되지 않았던 래퍼다”라고 했다. 이어 개코는 “원재는 자신의 세대에서 할 수 있는 이야기가 있었다. 모든 걸 꺼내놓고 진정성 있게 전달한 가사가 팬들의 마음을 움직였던 것 같다”며 “누구보다 신선했고, 톱3까지 올라간 것이 이상하지 않은 래퍼”라고 칭찬했다. 또 개코는 “어떤 회사가 원재를 서포트해 주게 될지 모르겠다. 원재의 선택이 중요할 것 같다”면서 “본인의 정체성이 강하고 똑똑한 래퍼”라고 덧붙였다.

초등학생 래퍼 조우찬에 대한 이야기도 곁들였다.  개코는 “조우찬은 재능 뿐 아니라 쇼에 임하는 태도에서부터 승부욕, 여러 가지 스타가 될 수 있는 자질을 가지고 있다”며 “방송에서는 제2의 도끼라고 했지만 그와는 또 다르다. 조우찬은 그야말로 ‘난 놈’이다. 베테랑 댄서들도 몸이 풀려 있다고 할 정도로 춤을 잘 추는 친구인데 무대 위에서 전혀 떨지 않았던 유일한 래퍼”라고 설명했다.

다이나믹 듀오 최자·개코 / 사진제공=아메바컬쳐

다이나믹 듀오 최자·개코 / 사진제공=아메바컬쳐

다이나믹듀오는 ‘쇼미6’를 통해 “젊은 래퍼들은 감정 표현에 있어 더 솔직하고 숨김이 없다”며 두 사람이 랩을 처음 시작했을 때와 달라진 힙합 문화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보람이 있었던 것은 진정한 힙합의 대중화를 볼 수 있었다는 것이다. 프로그램에 참여하길 잘했다”고 말했다.

다이나믹듀오는 “아직도 ‘쇼미6’의 여운에서 허우적거리고 있는 중”이라고 털어놨다. 두 사람은 “내년에는 ‘쇼미더머니’ 새 시즌에 참여하는 것보다는 8~9개의 트랙을 묶는 정규 앨범을 발매할 생각”이라며 ‘다이나믹 듀오’의 음악을 들고 팬들 곁으로 돌아올 것임을 예고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