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집 스타’ 한채영X진지희가 선보이는 아주 특별한 母女 이야기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한채영,진지희,이웃집스타

배우 한채영(왼쪽)과 진지희가 8일 오전 서울 한강로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이웃집 스타’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며 웃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한채영과 진지희가 엄마와 딸로 만났다. 코믹부터 감동까지 아우르며 아주 특별한 모녀 이야기를 선사하는 영화 ‘이웃집 스타'(감독 김성욱)에서다.

8일 서울시 한강로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이웃집 스타’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웃집 스타’는 행동 하나하나가 이슈가 되는 톱스타 한혜미(한채영)와 그녀의 숨겨진 딸 한소은(진지희)이 서로 이웃에 살며 벌어지는 소동을 코믹하게 다룬 모녀 이야기다.

김성욱 감독은 “처음 시나리오를 읽어보니 평범한 가족의 이야기지만 그 속에 특수성이 있었다. 한혜미 캐릭터의 매력이 느껴졌고 이야기를 재미있고 색다르게 그릴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극 중 톱스타 한혜미 역을 맡은 한채영은 “허당끼 있는 캐릭터와 실제 내 모습이 많이 비슷하다. 또 아이 엄마 역할이기 때문에 연기하면서 많이 공감이 갔다”고 말했다.

모녀 사이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진지희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서먹서먹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진지한 면만 있는 줄 알았는데 함께 연기하면서 통통 튀고 발랄한 면도 많다는 걸 알게 됐다. 다음에 다른 작품에서 만난다면 모녀 관계 말고 친구나 언니 동생 사이로 다시 호흡을 맞춰보고 싶다”고 했다.

한혜미의 딸이자 전담 악플러인 소은 역의 진지희는 실제 자신이 받았던 악플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악플은 가볍게 읽고 넘겨야 상처를 받지 않기 때문에 잘 기억나지는 않는다. 하지만 ‘배우감은 아니다’라는 내용의 악플을 받을 때면 상처를 받는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진지희는 이어 “극 중 테니스 선수를 꿈꾸는 소은 역을 위해 3개월 간 테니스를 배웠다”며 “원래 운동을 좋아하는 편이라 재미있었다. 테니스를 배우면서 운동도 많이 됐고 체력도 많이 늘었다. 좋은 경험이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웃집 스타’는 오는 21일 개봉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