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 “멕시코 지진, 무서웠지만 대피 후 안정 찾았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우 이준 / 사진제공=프레인TPC

배우 이준 / 사진제공=프레인TPC

해외 일정 때문에 멕시코에 체류 중인 배우 이준이 현지서 지진이 발생한 데 대해 자신의 상황을 전했다.

이준은 8일(한국 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멕시코입니다. 걱정하는 분들이 많아서 글 올립니다”라며 “저와 스태프들은 지진을 느끼고 모두 대피했고 지금은 안정을 찾은 상태”라고 알렸다.

이준은 지난 6일 멕시코 팬미팅을 위해 출국했다. 그런데 7일 밤 멕시코 남부 치아파스주 트레스피코스에서 규모 8.0의 지진이 발생해 많은 팬들이 이준의 안전을 걱정했다.

이준은 “(진도) 8.0이 조금 무섭긴합니다만 호텔 관계자들이 잘 보호해줘 지금은 괜찮아졌다”고 덧붙이며 “멕시코의 모든 분들이 안전하길 기도해달라”고 현지 시민들의 안전을 기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