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여배우의 일상에서 발견한 우리 이야기…‘여배우는 오늘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 포스터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 포스터

영화 제목인 ‘여배우는 오늘도’ 뒤엔 서술어가 생략됐다. ‘예쁘다’ ‘아름답다’ ‘사랑 받는다’ 등을 더해 긍정의 문장을 완성할 수도 있고 ‘힘들다’ ‘고단하다’ 등을 붙여 전혀 다른 의미를 전할 수도 있다.

배우 문소리의 삶이 그렇다. 화려할 것만 같은 그지만 여느 사람과 다를 바 없는 감정을 느끼며 살아간다. ‘여배우’라는 단어를 사용했지만 영화는 누군가의 딸·아내·엄마·동료이자 온전한 나 자신으로 살아가야 하는 많은 여성들을 얘기한다.

‘여배우는 오늘도’는 메릴 스트립 부럽지 않은 트로피 숫자, 화목한 가정 등 남들한테 있는 건 다 있지만 정작 맡고 싶은 배역의 러브콜은 끊긴 데뷔 18년 차 중견 배우 문소리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문소리가 연출·각본·주연까지 맡았다. 문소리가 대학원에서 영화를 공부하던 중 연출한 단편 3부작 ‘여배우’ ‘여배우는 오늘도’ ‘최고의 감독’을 모아 장편으로 완성한 프로젝트다.

영화는 세 개의 막으로 이뤄진다. 1막은 친구들과 산을 오르며 “배우는 연기력이 아니라 매력인 것 같다”고 한탄하는 문소리의 푸념이 담겼다. 열심히 올라 목표 지점에 다다랐지만 더 높이 솟은 다른 산봉우리들의 모습과 다시금 내리막을 걸어야 하는 상황은 어쩐지 인간사와 닮았다. 우연히 만난 영화 관계자들과 술자리에서 그들의 무례한 행동에도 큰 소리를 내지 못하는 문소리의 모습은 짠 내를 유발한다.

2막은 카메라 밖이지만 카메라 안처럼 살아가는 문소리를 보여준다. 그는 다른 배우들과 마찬가지로 숍에서 메이크업을 받지만 엄마의 성원에 못 이겨 치과 홍보사진을 찍어주는가 하면, 팬들에게 사인을 하는 동시에 대출 서류에도 사인을 한다. 치매에 걸린 시어머니를 돌보거나 유치원에 가지 않겠다는 딸을 달래는 일 역시 여배우인 그의 몫이다.

마지막 3막은 죽은 영화감독의 장례식장 에피소드다. 문소리는 장례식장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예술’에 대해 얘기한다. “저 감독 영화가 예술이니?”라며 날 선 모습을 보이다가 이내 눈물을 쏟는 모습은 18년 동안 연기를 하며 느꼈던 문소리의 다양한 감정을 함축적으로 보여준다.

문소리는 이 영화에 대해 “픽션이지만 100% 진심”이라고 말했다. 각색된 이야기지만 비슷한 감정을 느끼며 살아왔다는 고백이다. 그가 말하는 ‘감정’은 결코 특별하지 않다. 때문에 관객들은 문소리의 모습을 보며 자신의 삶을 돌아보게 된다. ‘여배우는 오늘도’가 의미 있는 건, 극이 ‘화려한 여배우의 이면’을 들여다보는 데에서 그치지 않고 문소리와 관객이 교감하기 때문이다.

‘여배우는 오늘도’라고 쓰지만 ‘우리는 오늘도’라고 읽는다. 그 뒤엔 행복의 서술어가 가득하길…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 스틸컷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 스틸컷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