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수경, 27년 만에 단독 콘서트 ‘초대’ 개최…8일 시작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가수 양수경/ 사진제공=박찬목 작가

가수 양수경/ 사진제공=박찬목 작가

가수 양수경 단독 콘서트 ‘초대’의 화려한 무대가 시작된다.

소속사 측은 “양수경이 27년 만에 갖는 단독 콘서트 ‘초대’가 8일 오후 8시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시작된다”고 밝혔다.

양수경은 이번 콘서트에서 ‘사랑은 창밖에 빗물 같아요’ ‘이별의 끝은 어디인가요’ ‘사랑은 차가운 유혹’ 등 90년대 히트곡은 물론 ‘사랑바보’ 등 지난해 발매한 앨범 수록곡을 함께 선보인다. 2시간에 걸쳐 총 20여곡을 선물할 예정으로 팬들의 기대가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다.

또 양수경은 김영세 디자이너가 특별 제작한 화려한 드레스를 착용, 1년 만에 내놓은 신곡 ‘애련’ 공개와 바비킴과의 듀엣 무대 등 눈과 귀를 호강시켜줄 특별한 무대를 준비중이다.

특히 이번 콘서트를 위해 음악감독을 맡은 하광훈 작곡가가 레퍼토리 전곡을 더 세련되게 편곡했다고 전해졌다.

양수경의 공연을 축하하기 위해 ‘그리움만 쌓이네’의 가수 여진, SBS ‘불타는 청춘’ 멤버들, 그 외 많은 연예인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양수경은 공연을 앞두고 “지난 7일 최종 리허설을 끝으로 모든 준비가 끝났다. 그래도 떨린다”며 소감을 전했다.

양수경 2017 콘서트 ‘초대’는 8일 첫 공연을 시작으로 9일 오후 7시, 10일 오후 5시, 총 3회 공연을 이어갈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