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타임’ 정세운 “워너원 김재환, 데뷔 앞두고 연락”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사진=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신인가수 정세운이 데뷔를 앞두고 워너원 김재환과 연락을 주고받았다며 친분을 드러냈다.

8일 오후 방송된 SBS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정세운과 온앤오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정세운은 Mnet ‘프로듀스101’ 시즈2에 참가해 연습생 때부터 인기를 끌었다. 정세운을 비롯해 워너원, MXM, 사무엘, 유회승 등 프로그램 출신 가수들이 연이어 데뷔하고 있다.

정세운은 “다들 오랜만에 만나다 보니 ‘그 사이 늙었네’라고 장난스럽게 이야기한다”며 웃었다. 이어 “같은 꿈을 꾸며 프로그램에 임했는데 (데뷔하고) 만나니 느낌이 새롭다고들 한다”고 덧붙였다.

또 “워너원의 김재환 형도 (내가) 데뷔한다는 소식을 듣고 연락을 해줬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같은 대학교 출신인 정세운과 김재환은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호원즈’라는 별명이 붙을 만큼 돈독한 우정을 자랑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