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경찰’ 신현준X오대환, 95세 할머니 실종 신고에 ‘아연실색’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시골경찰' 신현준-오대환/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시골경찰’ 신현준-오대환/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시골경찰’ 신현준과 오대환이 ‘할머니 실종사건’으로 멘붕에 빠졌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시골경찰’에서는 95세 할머니가 실종되는 사건이 벌어진다.

이날 방송에서 신현준은 치안센터에서 상황근무를 하던 중 혼자 사는 할머니가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손녀의 다급한 신고 전화를 받게 된다. 인적사항을 확인해 보니 평소 신현준이 살뜰히 챙겨드리며 남다른 인연을 맺어왔던 95세 할머니 였던 것.

신현준은 사색이 됐고, 이를 알게 된 오대환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오대환 역시 지팡이를 챙겨드리는 등 할머니를 향한 속 깊은 마음을 보여 왔기 때문이다.

95세라는 고령의 연세에도 불구 홀로 지내며 끼니도 잘 챙겨 드시지 않았던 할머니였기에 더욱 걱정스러운 상황이다. 아무 일도 없길 바라는 마음으로 급히 할머니 댁을 찾은 신현준과 오대환은 설상가상 열려 있는 대문과 제 자리에 없는 지팡이 때문에 더욱 당황한다.

할머니 실종 사건의 전말은 11일 오후 8시 30분 ‘시골경찰’에서 밝혀진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