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르샤 “모든 앨범이 다 잘될 순 없다” 소신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코미디TV '신상터는 녀석들'

/사진=코미디TV ‘신상터는 녀석들’

가수 나르샤가 코미디TV ‘신상터는 녀석들’에 출연해 “모드 앨범이 다 잘될 수는 없다”고 소신을 밝혔다.

8일 방송되는 ‘신상터는 녀석들’은 ‘신혼부부 워너비 혼수 신상’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최근 녹화에서 서장훈은 게스트로 출연한 경리에게 근황을 물었다. 경리는 “이 말을 물어보실 것 같아 미리 답을 준비했다. (앨범을) 말아먹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듣던 선배가수 나르샤는 “모든 앨범이 다 잘될 순 없다”고 말했다. 허경환이 “나르샤는 말아먹은 적이 없냐”고 묻자 “진작 말아먹었다. 그래서 윤종신 씨(소속사 대표)와 사이가 안 좋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서장훈은 “괜찮다. 지금 윤종신의 노래 ‘좋니’가 잘 되고 있다”고 말했다.

‘신상터는 녀석들’은 이날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