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 경험無”…신예 전종서, 이창동 신작 ‘버닝’ 유아인 상대 役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전종서 / 사진제공=유한회사 버닝프로젝트

전종서 / 사진제공=유한회사 버닝프로젝트

이창독 감독이 8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 ‘버닝’에 신인배우 전종서가 캐스팅됐다.

영화 ‘버닝’ 측은 8일 “신인 여배우 오디션을 통해 해미 역에 전종서를 캐스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종서는 수 개월간의 오디션에서 이창동 감독이 발굴한 원석”이라고 평했다.

전종서는 연기 경험이 전무한 신예로, ‘버닝’을 통해 이창동 감독과 더불어 베테랑 배우 유아인과 호흡을 맞추게 됐다. 전종서가 연기하는 해미는 주인공 종수(유아인)의 고향 친구이자 그가 사랑하는 여자로 미스터리한 매력을 보여줄 전망이다.

이창동 감독은 앞서 설경구, 문소리 등 연기파 배우들을 발굴해온 바, 전종서가 그 뒤를 이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버닝’은 9월 중순 크랭크인해 내년 상반기 개봉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