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어른 크로스’ 유발 하라리X윤태호, 역사 학자와 웹툰 작가가 말하는 ‘인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어쩌다 어른 크로스' / 사진제공=tvN

‘어쩌다 어른 크로스’ / 사진제공=tvN

O tvN이 개국 2주년을 맞아 준비한 글로벌 프로젝트 ‘어쩌다 어른 크로스’가 이번 주말 오전 공개된다.

오는 9일과 10일 방송될 O tvN ‘어쩌다 어른 크로스’는 한 가지 주제를 놓고 두 지성인이 서로 다른 시선으로 이야기를 펼치는 글로벌 협업 강연이다. 그동안 한국에서 만날 기회가 많지 않았던 글로벌 연사들과 국내에서 입지가 두터운 강연자들이 함께 강연에 나선다.

강연은 대한민국 대표 웹툰 ‘미생’의 윤태호 작가와 베스트셀러 ‘사피엔스’ · ‘호모 데우스’의 작가 유발 하라리 교수가 시작한다. 강연의 주제는 인간이다.

오는 9일에는 윤태호 작가가 “흥미로운 인간이 흥미로운 사건을 만든다”며 본인의 작품은 인간을 관찰하고 증명하는 작업이라고 설명한다.

윤태호 작가는 연재를 포기했던 첫 번째 작품 ‘비상착륙’부터 웹툰 ‘미생’, 최신작 ‘오리진’에 이르기까지 작품에 따라 캐릭터를 구성한 과정과 독자와의 관계 형성 등 다양한 에피소드를 풀어놓는다.

오는 10일에는 하라리 교수가 역사와 미래를 통해 인간에 대한 예리한 통찰력을 보여준다. 버락 오바마, 빌 게이츠 등 세계의 거물들이 주목한 역작 ‘사피엔스’로 국제적 돌풍을 일으킨 유발 하라리 교수는 호모 사피엔스가 어떻게 지구의 지배자가 되었고 인류의 미래는 앞으로 어떻게 변할 것인지 이야기한다.

유발 하라리 교수는 “인간에게 주어져 있던 권위가 알고리즘으로 이동하고 있다”며 생물학적 지식과 컴퓨터 공학의 발전이 인간의 삶을 어떻게 바꿔 놓았는지, 신의 영역에 발을 내딛게 된 인류가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지에 대해 다채로운 시각을 제시한다.

‘어쩌다 어른 크로스’는 1~2회는 오는 9일, 10일 오전 10시 40분에 tvN과 O tvN에서 동시 방영.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