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소년소녀’ 이상우, ‘왕년의 스타’로 변신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MBC '20세기 소년소녀' 이상우 / 사진제공=MBC

MBC ’20세기 소년소녀’ 이상우 / 사진제공=MBC

배우 이상우가 MBC 새 월화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극본 이선혜, 연출 이동윤)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이상우는 극중 90년대 후반을 풍미했던 인기 최정상 아이돌 ‘보이스비 앰비셔스’의 멤버 안소니를 연기한다.  안소니는 과거 영광을 뒤로 하고 ‘왕년의 스타’로 불리지만 자신을 응원하는 팬과 매니저 덕분에 연예계를 떠나지 않은 인물이다.

이상우는 제작진을 통해 “한때 많은 인기를 누린 아이돌 출신 배우라는 설정이 재미있고, 연출을 맡은 이동윤 감독님과 세 번째 호흡이라 주저 없이 안소니를 선택하게 됐다”며 출연 이유를 밝혔다. 특히 “촬영 전 MBC 예능 ‘이불 밖은 위험해’를 찍으며 강다니엘, 용준형, 시우민 등 아이돌 동생들과 생활을 했는데, 당시 이들을 관찰한 게 아이돌 연기에 많은 도움을 줬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나아가 “연예인이라는 직업이 화려하고 특별할 것 같지만, 안소니를 통해 평범한 연예인의 삶을 드러내며 많은 공감을 안기고 싶다”며 촬영에 임하는 자세를 밝혔다.

‘20세기 소년소녀’는 어린 시절부터 한 동네에서 자라온 35세 여자 3인방이 성장해나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오는 25일 오후 10시 첫 회를 방송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