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테이지’ 비와이 “고등학생 때 랩 못해…씨잼이 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비와이/ 사진제공=SBS미디어넷

비와이/ 사진제공=SBS미디어넷

래퍼 비와이가 일명 ‘괴물래퍼’가 되기까지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8일 방송되는 SBS funE ‘더스테이지 빅플레저’에서는 비와이가 출연해 막바지 더위를 화끈하게 날려버릴 무대를 선사한다.

이날 방송에서 비와이는 신곡 ‘Curtain Call’ ‘Red carpet’ ‘Bichael Yacson’과 히트곡 ‘Dejavu’ ‘휴게소’ ‘Day Day’ 등 미니 콘서트를 방불케하는 라이브 공연을 펼쳐 관객을 열광케 했다.

비와이는 MC 김윤아가 새 앨범에 대해 묻자 “쇼미더머니를 통해서 돈, 인기 등 모든 걸 얻었다. 점점 무뎌지게 되고 당연하게 여겨지게 되면서 지난날을 돌아 봤다”며 “이번 앨범을 통해 나의 방향성에 대해 풀어나가고 비와이의 음악을 남기고 싶다”고 말했다.

‘원래 랩을 잘했냐’는 김윤아의 질문에 비와이는 “고등학생 때는 랩을 못했었다. 그래서 열심히 연습했다. 랩을 못해서 비트박스를 했고, 씨잼이 랩을 했다”고 털어놨다.

또 비와이는 자신의 독특한 헤어 스타일에 대해 “열심히 만들었다. 고등학교 시절부터 하나씩 뽑아서 만든 머리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비와이의 진솔한 이야기와 씨잼과의 인연 등 에피소드는 8일 밤 12시 방송되는 ‘더스테이지 빅플레저’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