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 윤도현 “마지막 버스킹, 한국 노래로만 하자”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비긴어게인' / 사진제공=JTBC

‘비긴어게인’ / 사진제공=JTBC

JTBC ‘비긴어게인’의 ‘비긴어스’가 프랑스 샤모니에서 펼친 마지막 버스킹을 펼친다.

10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비긴어게인’ 최종회에서는 스위스 몽트뢰에 이어 알프스 산맥의 최고봉 ‘몽블랑’을 품고 있는  프랑스 샤모니를 방문한 이소라·유희열·윤도현·노홍철의 모습이 공개된다.

샤모니 시내에서 버스킹 장소를 물색하고 숙소로 돌아와 연습을 시작한 멤버들은 특별한 공연을 준비했다. 윤도현은 “마지막으로 우리 멤버들의 노래로만 버스킹을 해보자”고 제안, 네 사람은 팝 대신 한국어로만 버스킹에서 선보일 노래들을 구성했다. 또 유희열은 함께 부르기로 한 들국화의 ‘축복합니다’를 연습하는 노홍철을 위해 1대 1 맞춤 보컬 트레이닝에 돌입했다.

몽블랑이 뒤로 보이는 한적한 샤모니 시내 광장에서 버스킹을 시작한 비긴어스 멤버들. 이소라의 멘트와 함께 선보인 ‘Track 3’을 시작으로 윤도현과 듀엣으로 준비한 ‘그대 안의 블루’, 비긴어스의 여행에 관한 내용으로 개사한 윤도현의 ‘꿈꾸는 소녀 two’등 멤버들에게 의미 있는 곡들이 이어졌다.

마지막으로 이소라·유희열·윤도현·노홍철 네 명의 하모니로 만든 들국화의 ‘축복합니다’로 버스킹이 마무리됐다. 유희열은 “개인적으로 가장 좋았던 버스킹”이라고 감격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