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소녀 루다X오현민, ‘유희낙락’ 출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SBS '유희낙락'

/사진=SBS ‘유희낙락’

그룹 우주소녀의 루다와 오현민이 SBS ‘게임쇼-유희낙락(이하 유희낙락)’에 출연한다.

두 사람은 8일 방송되는 ‘유희낙락’의 코너 ‘게임 동호회-부들부들(이하 부들부들)’에 출연해 연예인 사이에 유행하고 있다는 게임 배틀그라운드로 맞붙는다.

배틀그라운드는 100명이 입장하는 방에서 한 명이 남을 때까지 생존해야 하는 1인칭 슈팅 게임이다. 800만장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전 세계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게임이다.

최근 녹화에서 루다는 배틀그라운드를 시작한지 얼마 안 됐지만 100명 중 3등까지 오른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오현민 역시 두 달 만에 아시아 랭킹 200위, 상위 0.1%를 달성했다고 자랑했다. 그러나 ‘부들부들’ 멤버들은 “앞에 200명이나 있지 않나” “그게 대단한 것이냐”고 의심해 웃음을 자아냈다.

부들부들 멤버들은 루다, 오현민의 실력을 검증하기 위해 나섰다. 하영과 신동이 루다, 오현민과 대결했다. 부들부들 멤버들과 루다, 오현민의 대결 결과에 관심이 집중된다.

이날 녹화에서 루다는 앞서 ‘유희낙락’에 출연했을 당시 이진호와 획득한 커플링을 끼고 나타났다. 그러나 이진호는 커플링을 끼고 다니기로 한 약속을 어겼다. 루다는 이진호에게 “서운하다”고 말했고, 이진호가 다급하게 “커플링을 케이스에 넣어서 TV 앞에 전시해 두었다”고 둘러댔지만 소용없었다. 루다는 이진호를 반드시 게임으로 이기겠다며 복수심을 불태웠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