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트럭’ 백종원, “차오루 전병 맛없다” 독설!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차오루(왼쪽부터), 백종원 / 사진제공=SBS '푸드트럭'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의 차오루(왼쪽)와 백종원. / 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이하’푸드트럭’) 에서 백종원이 장사를 마무리한 차오루의 푸드 트레일러로 찾아가 ‘맛이 없다’ 며 따끔한 독설을 날렸다.

8일 방송되는 ‘푸드트럭’ 수원 편 네 번째 이야기에서는 백종원의 솔루션을 받아 새로 단장한 차오루의 장사 현장이 공개된다. 차오루는 그동안 백종원에게 솔루션을 받으며 일취월장하는 모습을 보여 이번 장사 역시 기대를 모았다. 차오루는 전병 반죽을 실패 없이 부치고, 손님들의 환호와 박수까지 받는 데 성공했다. 갈수록 대기 줄이 길어져 성공의 조짐이 보였다.

하지만 막상 전병 맛을 본 손님들은 의외의 반응을 보였다. 맛있느냐는 물음에 손님들은 고개를 저으며 “차오루랑 사진 찍으려고 샀다” “피가 맛이 별로다”라는 등 적나라한 맛 평가를 내놨다.

차오루의 음식을 평가한 사람은 손님들만이 아니었다. 이 모든 상황을 지켜보던 백종원의 평가 또한 피해 갈 수 없었다. 소스 용기를 그대로 드러내거나, 재료 플레이팅이 잘못돼 있는 등 고쳐야 할 점들이 백종원의 눈에 포착됐다. 전병 맛을 본 백종원은 장사를 마무리한 차오루의 푸드 트레일러로 직접 찾아가 “맛이 없다. 장사 안 하는 게 나을 수도 있다”며 따끔한 독설을 날리기까지 했다.

새롭게 시작한 차오루의 장사 현장은 어땠을지 8일 오후 11시 20분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