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소녀, 보나 위해 ‘란제리 소녀시대’ 밥차 선물+깜짝 방문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KBS2 '란제리 소녀시대' 촬영장을 방문한 우주소녀 / 사진제공=FNC애드컬쳐

KBS2 ‘란제리 소녀시대’ 촬영장을 방문한 우주소녀 / 사진제공=FNC애드컬쳐

그룹 우주소녀가 특급 의리를 과시했다.

지난 3일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 촬영장에 우주소녀가 나타났다. 여주인공 이정희 역을 맡은 멤버 보나를 응원하기 위해서였다.

다원, 연정, 루다, 엑시, 여름, 설아, 은서, 수빈 등 8명의 멤버들은 촬영장에 밥차를 보내 보나를 기쁘게 했다. 게다가 현장에 깜짝 방문해 우정을 드러냈다.

드라마 관계자는 “우주소녀는 현장에서 함께 식사를 즐기며 쉬지 않고 재잘거렸다. 우주소녀의 웃음 소리에 현장 분위기가 한층 밝아졌다”고 떠올렸다.

식사를 마치고 돌아가야 하는 시간이 다가오자 우주소녀는 보나를 한 명씩 안아주며 격려했다.

‘란제리 소녀시대’는 70년대 후반 대구를 배경으로 발랄하고 발칙한 사춘기 여고생들의 사랑과 우정을 그리는 코믹로망스드라마다. 오는 11일 오후 10시 1회가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