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하지원, 母 그리움에 오열…시청자 울렸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병원선' 하지원 / 사진제공=MBC '병원선' 7,8회 방송 캡처

‘병원선’ 하지원 / 사진제공=MBC ‘병원선’ 7,8회 방송 캡처

‘병원선’ 하지원이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내며 인간적인 모습을 보였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 (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에서 송은재(하지원)는 자신의 환자인 박오월(백수련) 할머니가 간경화 수술을 하지 않는 이유를 알게 됐다.

심한 간경화로 수술을 해야하는 박오월은 수술을 받을 돈으로 딸의 결혼 자금을 챙겨주기 위해 퇴원을 결심했다. 이에 송은재는 박오월에게 달려가 “고마워할 것 같냐. 결혼식 전까지 기 쓰고 살아주면 춤이라도 출 것 같냐”고 따지며 수술을 하자고 설득했다. 뿐만 아니라 인연을 끊고 살아온 박오월의 딸을 직접 만났고 결국 딸의 간을 이식하는 데 성공했다.

수술이 끝나고 눈을 뜬 무당 박오월은 송은재에게 “너는 언제까지 상자를 쳐다만 볼 거냐. 너를 보고 있기가 짠해서 망자가 세상을 떠날 수가 없다”고 은재가 열어보지 못한 엄마의 유품을 언급했다.

용기를 내 상자를 열어본 송은재는 그 속에 든 엄마의 소박한 소품들과 자신의 아기 시절 옷들, 그리고 ‘은재를 위한 엄마의 레시피 북’을 보며 슬퍼했다. 이어 “엄마, 미안해요”라며 울음을 토해내 보는 이들을 찡하게 만들었다.

이렇게 그동안 까칠한 모습만을 보여주던 송은재가 눈물을 흘리는 모습은 그녀의 색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인간적인 모습을 보인 송은재가 앞으로 병원선 사람들과 어떤 관계를 맺으며 성장해 나갈지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