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미널마인드’ 문채원의 깊이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크리미널 마인드' 캡처

/사진=tvN ‘크리미널 마인드’ 캡처

문채원이 깊이감 있는 연기로 감탄을 자아냈다.

지난 7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 14회에서는 선우(문채원)의 과거 사연이 드러났다. 선우는 14년 전 나들강 여고생 살인사건의 최초 목격자로 속내에 아무도 모를 아픔을 갖고 있었던 것이다. 선우는 나들강 여고생 살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고 있었고 현준(이준기)이 용의자였다는 사실도 알고 있었다.

선우는 나들강 여고생 살인사건의 진범이 현준을 함정에 빠트리기 위해 혐의를 뒤집어 씌웠다고 판단했다. 과거를 떠올리며 현준의 누명을 벗기고 진범을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선우의 결정적인 증언과 NCI 요원들의 분석으로 결국 현준의 결백이 드러났고, 나들강 여고생 살인 사건의 전말이 밝혀졌다.

이 과정에서 문채원은 철저하게 이성적인 프로파일러로 보였던 하선우의 상처 깊은 이면을 섬세하게 보여주며 감정선을 끌어 올렸다. 특히 과거 회상 장면이 교차돼 대부분의 이야기를 표정으로만 설명해야 했는데도 문채원 특유의 눈빛으로 이를 소화했다. 문채원의 안정적인 연기가 캐릭터에 깊이를 더했다는 평이다.

방송이 끝날 무렵에는 선우가 수영 선수 3명의 실종 사건을 새롭게 맡게 돼 앞으로 전개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