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현주, 이준기 과거 파헤치다…”형이 범인일까봐 두려웠던 것”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 방송 화면 캡쳐

사진=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 방송 화면 캡쳐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극본 홍승현, 연출 양윤호) 속 손현주가 이준기의 형을 조사해 이준기를 불안하게 만들었다.

7일 오후 방송된 ‘크리미널 마인드’에서 김현준(이준기)은 14년간 혼자 나들강 사건을 조사해왔다. 강기형(손현주)은 “너는 진실에 집착하면서도 회피하고 있다”며 “너의 형과 얽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현준은 모지은(박시은)이 살해당한 날 형인 김태준과 모지은이 함께 있는 것을 봤다. 형이 살인범으로 체포될 것이 두려워 사실을 숨겼다. 그에게 형은 아버지 같은 존재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역시 형이 진짜 살인범일까 두려워했던 상황. 결국 형은 사고로 죽고 진실을 확인할 방법이 없자, 그는 더 이상 나들강 사건에 대해 입을 열 수 없었던 것.

강기형은 “자넨 형을 위해 보호하기 위해 최선의 방법을 택한 것”이라고 했지만 이내 진실을 알려줬다. 현준의 형 역시 센터 내에서 성적 학대를 받은 피해자였다. 그리고 지은은 이 성폭행 사건의 목격자였기 때문에 살해 당한 것이었다.

진실을 알게 된 현준은 당혹감과 슬픔을 숨기지 못했다. 이어 기형과 함께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계획을 세우기 시작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