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이의 정체는 도련님?”…김민지와 애정전선 흔들리나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수목드라마 '맨홀' 10화 방송 화면 캡쳐

KBS2 수목드라마 ‘맨홀’ 10화 방송 화면 캡쳐

KBS2 수목드라마 ‘맨홀’속 이상이가 재벌 2세로 밝혀져 김민지가 충격에 빠졌다.

길거리에서 어머니의 차를 발견한 오달수(이상이)는 홍정애(김민지)를 데리고 도망쳤다. 그간 달수는 아버지는 공무원이며 자신은 서울에서 어렵게 자취 중이라고 속여왔다. 그러나 끝내 정체를 들키며 정애와의 애정전선에 위기를 맞았다.

달수의 어머니는 “달수는 이 동네 오래 있을 아이가 아니다”며 “미안한 말이지만 둘의 관계는 환영받지 못할 관계”라고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정애의 눈빛이 흔들렸다.

이에 달수는 “그 집에서 환영 안 해 줘도 된다”고 받아쳤다. 어머니가 돌아간 뒤 달수는 정애를 달랬다.

하지만 정애는 “오빠 누구야?”라며 불안함을 드러냈다. 친구 구길(강홍석) 역시 배신감을 숨기지 못하며 “이제 우리 사이에서 빠져달라”고 말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