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식스, 데뷔 2주년 자축…”즐거웠던 시간”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데이식스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데이식스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밴드 데이식스(DAY6)가 7일 오후 방송된 네이버 브이(V)라이브를 통해 데뷔 2주년을 자축하며 지난 활동을 되돌아봤다.

리더 성진은 “나는 팬클럽 ‘마이 데이’ 탄생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이전에는 ‘팬분들’이라고 불렀는데 이제는 이름이 생겨 좋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제이(Jae)는 “SBS ‘K팝스타’ 특별 무대에 섰던 게 기억에 남는다. 팀으로서 공연을 마치고 집에 돌아 가는 길,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검색어보면서 기뻐하던게 생각난다. 또  6년 만에 음악계에 들어올 기회를 준 프로그램에 돌아왔다는 생각에 가슴 따뜻해졌다”고 회상했다.

원필도 당시를 회상하며 “그 공연에서 (박)진영이 형이 정말 흡족해했다.  심사위원 진영이 형이 앞에 계셔서 든든하게 잘 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