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박정아 “6개월 항해 시작…좋은 연기 보여줄 것”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내 남자의 비밀' 박정아 / 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내 남자의 비밀’ 박정아 / 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KBS2 새 저녁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에 출연하는 박정아의 첫 촬영 현장이 포착됐다.

‘내 남자의 비밀’은 얽히고설킨 네 남녀가 펼치는 폭풍 같은 운명의 굴레와 더불어 따뜻한 가족애가 넘쳐나는 가족 드라마다. 박정아는 상처를 지닌 외과의사 진해림 역으로 열연한다. 7일 공개된 사진 속 박정아는 웃음기 없는 얼굴로 고혹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1년 6개월 만에 안방극장 복귀를 앞둔 박정아는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이고자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은 채 캐릭터 분석에 열을 올리고 있다. 첫 촬영 후 그는 “훌륭한 선배, 동료들과 6개월의 항해를 시작한다”며 “진해림으로서 좋은 연기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제작진은 “박정아는 사랑에 목말라 그 사랑을 채우고자 주변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고, 결국 그 상처를 자신이 되돌려 받는 안쓰러운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박정아의 활약을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내 남자의 비밀’은 ‘이름 없는 여자’의 후속으로 오는 18일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