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경X김강우X김희애 ‘사라진 밤’, 크랭크업…후반작업 돌입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사라진 밤' 크랭크업

‘사라진 밤’ 크랭크업

배우 김상경·김강우·김희애 등이 출연해 화제를 모은 영화 ‘사라진 밤'(가제)이 3개월간의 촬영을 마치고 지난 8월 31일 크랭크업했다.

‘사라진 밤’은 국과수에 보관됐던 한 여인의 시체가 사라지면서 이를 둘러싼 진실을 쫓는 스릴러 영화다. 신선한 소재와 탄탄한 스토리 구성으로 시나리오 단계부터 업계의 관심을 한몸에 받은 바 있다.

‘살인의 추억”화려한 휴가”몽타주’ 등 선굵은 작품들에서 활약했던 김상경은 베테랑 형사 우중식 열을 맡았다.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하는 김강우는 영화의 핵심 인물 윤설희(김희애)의 남편이자 야망이 있는 교수 박진한을 연기했다.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복귀하는 김희애는 대기업 회장 윤설희 역을 맡아 사건의 키를 쥔 인물로 존재감을 과시한다.

김상경은 “관객들이 극장에서 깜짝 놀랄 영화가 될 것이다”라며 기대했다. 김강우는 “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강우는 “영화가 특이한 형식을 가지고 있어서 어떻게 나올지 너무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김희애는 “정말 즐거웠던 촬영 현장이라 시원섭섭한 마음이 든다. 고생한 만큼 영화가 잘 나올 것이라고 믿는다. 기존과 다른, 독특한 스릴러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라진 밤’은 단편 ‘소굴’로 미쟝센 단편영화제 ‘4만번의 구타부문’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한 신예 이창희 감독이 연출해 주목받는 작품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