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세주:리턴즈’ 주역들, “친구에게 10만원을 빌려줬다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영화 '구세주:리턴즈' 배우와 감독 / 출처=네이버 브이(V) 라이브 캡쳐

사진=영화 ‘구세주:리턴즈’ 배우와 감독 / 출처=네이버 브이(V) 라이브 캡쳐

개봉을 앞둔 영화 ‘구세주:리턴즈’의 출연자들과 감독이 네이버 브이(V)라이브를 통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이날 진행을 맡은 배우 최성국은 “친구가 내게 10만 원을 빌렸는데 부산에 오면 10만 원을 갚겠다고 한다. 어찌할 것인가”라는 상황을 두고 배우들에게 의견을 물었다.

배우 정이연은 “부산 가는 KTX 가격이 10만 원 아닌가?”라며 의아해하며 “10만 원 줄테니 차라리 서울로 오라고 하겠다”고 답했다. 배우 이준혁은 “나는 얼굴도 보러 갈 겸 받으러 부산에 간다”고 말했다.

최성국은 “나는 그 돈으로 우리 영화 ‘구세주:리턴즈’를 봤으면 좋겠다”고 밝혀 모두를 웃게 했다.

‘구세주:리턴즈’ 감독 송창용은 “예전에 최성국에게 실제로 돈을 좀 빌린 게 있다”고 입을 열었다. 최성국은 민망해했지만 송창용은 “근데 (최)성국이가 받을 생각을 안 한다”며 비화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