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바이 바이 배드맨 “신곡 ‘모노러브’, 좋은 기회에 발표했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밴드 바이 바이 배드맨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밴드 바이 바이 배드맨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밴드 바이 바이 배드맨이 새 앨범 ‘모노러브(Monolove)’ 준비 과정을 설명했다.

바이 바이 배드맨의 보컬 정봉길은 7일 오후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통해 “‘모노러브’는 2년 전 작업이 완료됐다. 여러 사정으로 발표가 늦어진 곡을 좋은 기회에 내놓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정봉길은 ‘모노러브’의 작사 과정에 대해 “이전 발표곡보다 ‘힘을 뺐다’라는 의견이 많다”면서 “취향 차이가 있었으나, 멤버들의 연주가 균형을 잡아준다”고 소개했다.

또 키보드를 맡은 구름은 “이번 신곡을 준비하며 일부러 옛날 악기를 많이 썼다”며 “컴퓨터로 사용할 수 있는 음원이 아닌 진짜 악기를 고집했다”고 강조했다. 기타의 곽민혁은 “기타 멜로디는 간결한 코드로 구성했다. 실제로 ‘모노러브’는 간단한 코드 3개로 만들어졌다”고 덧붙였다.

멤버들은 “새로운 시도나 지나친 변화는 하지 않았다. 기존 창작물과 접점이 이뤄지기 쉽지 않다고 생각했다. 많은 생각은 하지 말고 가볍게 ‘하던 것 하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