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블리네’ 야노시호, 몽골 생활 5일 만에 첫 샤워 “못 참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추블리네가 떴다'

/사진=SBS ‘추블리네가 떴다’

SBS 예능프로그램 ‘추블리네가 떴다’ 추성훈 가족이 몽골에 도착한 지 5일 만에 첫 샤워에 도전한다.

오는 9일 방송될 ‘추블리네가 떴다’에서는 물이 귀한 몽골에서 첫 샤워를 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추블리네’의 모습이 공개된다.

도시처럼 샤워 시설이 갖춰지지 않아 몽골에 도착한 지 5일이 넘도록 제대로 씻지 못한 ‘추블리네’는 “더 이상은 못 참겠다”며 몽골 초원에서 샤워할 방법을 찾기 시작한다.

현지인들의 도움을 받아 깨끗한 물을 소량 구하게 된 기쁨도 잠시, 이들은 초원에서는 자유롭게 씻을 수 없다는 사실에 좌절하고 만다. 물도 모자라고 세면도구도 없는 악조건 속에서 추블리 가족이 어떻게 샤워를 마쳤을지는 본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또 이 날 현지인들이 씻는다는 개울가를 찾아 떠난 김민준은 개울가를 발견하자마자 자연인처럼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상하의를 홀딱 벗고 거침없이 물속으로 입수했다. 캠핑 전문가답게 자연 친화적인 샤워를 즐기는 김민준의 모습에 제작진도 깜짝 놀랐다.

‘추블리네’의 우여곡절 샤워 도전기는 오는 9일 오후 6시10분 ‘추블리네가 떴다’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