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 사고’ 유키스 기섭 “심려끼쳐 죄송”…통원 치료 예정 (공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유키스 기섭 / 사진제공=nhemg

유키스 기섭 / 사진제공=NH EMG

그룹 유키스 기섭이 뮤직비디오 촬영장에서 폭발사고를 당한 가운데, 현재 집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소속사 NH EMG는 7일 “기섭이 현재 집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며 “당분간 통원치료를 통해 경과를 지켜보면서 치료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섭은 공식 팬카페를 통해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오히려 팬들을 걱정했다.

앞서 소속사는 지난 6일 “유키스 기섭이 뮤직비디오 촬영장에서 소품으로 사용한 연막 기구가 폭발하면서 2도 화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몸에 수십 개의 파편이 박힌 기섭은 곧바로 인천 소재의 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