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울 ‘Circles’, 깊고 솔직하게 내면을 담았다(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소울,쇼케이스

가수 지소울이 7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새 미니앨범 ‘Circles (제자리)’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노래를 부르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언제나 그래왔지만 이번 앨범은 더 솔직하게 작업했어요. 제가 가장 깊게 느끼는 것들을 쓰고 노래하는 것에 대해 자부심을 느껴요. 이번 앨범 ‘Circles’에서는 깊고 솔직하게 표현한 제 내면을 느낄 수 있을 겁니다.”

7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새 미니앨범  ‘Circles (제자리)’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가수 지소울(G.Soul)은 이같이 말했다.

이번 앨범에는 ‘Tequila(Feat. Hoody)’와 ‘술버릇(bad habit)’, 왜 술을 많이 마셨는지를 설명하는 ‘One More interlude’ 등 술에 관련된 곡이 많아 눈길을 끌었다. 지소울은 “늘 솔직한 음악을 보여주고 싶어하는 편”이라며 “이번 앨범도 더 진실한 표현을 위해 거의 다 취해서 쓰고 녹음했다”고 밝혔다.

그는 “술을 좋아하고 많이 마시는 것도 사실”이라며 “특히 ‘술버릇’은 제 술버릇이라기보다 술자리에서 많이 보고 듣고 했던 내용을 바탕으로 썼다”고 말했다.

이번 미니 앨범의 타이틀곡은 알앤비 장르의 ‘Can’t(아직도 난)’이다. 청량하면서도 몽환적인 코러스에 지소울 특유의 감미로운 음색이 어우러진 곡이다. 지소울이 직접 작사했으며 이별한 남자가 지난 사랑을 그리워하는 내용을 솔직하게 담았다.

지소울 앨범 'Circles' 커버 이미지 / 사진제공=하이어뮤직

지소울 앨범 ‘Circles’ 커버 이미지 / 사진제공=하이어뮤직

앨범에는 타이틀곡을 포함해 총 여섯 곡이 수록됐다. 지소울은 어디서 영감을 주로 받는지 묻자 “어디든지”라고 답했다. 그는 “제게는 어떤 장소는 작업실이 된다. 길거리에서도 무언가 떠오르면 바로 작업에 들어간다”고 덧붙였다.

‘Circles’는 지소울이 전 소속사였던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나 하이어 뮤직에 합류한 이후 발매하는 첫 앨범이라는 점에서 주목 받았다. 그는 하이어 뮤직에 새 둥지를 튼 소감에 대해 “너무 좋다”며 “전에 있던 회사에 굉장히 오랜 시간 있었다. 이제는 새로운 환경에서 새로운 분들이랑 작업할 수 있어서 기쁘다. 오래 작업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JYP엔터테인먼트와 하이어 뮤직의 차이점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JYP엔터테인먼트는 큰 회사여서 시스템이 촘촘히 짜여져있는 데 비해 하이어 뮤직은 부담없이 자유로운 환경에서 작업할 수 있다. 그래서 곡도 더 빨리 발매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지소울은 JYP 대표이자 프로듀서인 박진영과는 계속 연락하고 지낸다고 말했다. 지소울은 “어제 박진영 프로듀서에게 앨범 을 들어봐달라고 연락드렸는데 고민 있으면 언제나 연락하라고 했다. JYP에 있었으나 지금은 하이어 뮤직의 수장이 된 박재범은 늘 변함없는 형”이라고 밝혔다.

‘Circles’는 7일 오후 6시 국내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