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세주: 리턴즈’ 최성국 “벌써 세 번째 시리즈, 친한 친구 오랜만에 만난 기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구세주: 리턴즈' 포스터 / 사진제공=BoXoo엔터테인먼트

‘구세주: 리턴즈’ 포스터 / 사진제공=BoXoo엔터테인먼트

배우 최성국이 “‘구세주: 리턴즈’ 개봉을 앞두고 기분이 묘하다”고 밝혔다.

최성국은 7일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구세주: 리턴즈'(감독 송창용)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영화의 흥행여부는 차후의 문제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시즌 1, 2에 이어서 벌써 세 번째 ‘구세주’로 시사회를 갖는데 너무 친했던 친구를 오랜만에 다시 만난 기분이다”라고 덧붙였다.

또 최성국은 “나는 영화를 아직 보지 못 했다. 이따 ‘불타는 청춘’ 멤버들과 같이 보려고 아직 안 봤는데 어떻게 보셨을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구세주: 리턴즈’는 1997년 IMF, 웃지 못할 사연으로 빚더미에 오른 채무자와 사채업자의 해프닝을 그린 정통 코미디 영화. 오는 14일 개봉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