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우미8S’, MC들이 밝힌 서로의 첫인상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패션앤 ‘팔로우미8S’ 출연진 / 사진제공=티캐스트

패션앤 ‘팔로우미8S’ 출연진 / 사진제공=티캐스트

태광그룹 티캐스트 계열 패션엔 ‘팔로우미8S’에서 MC들이 서로의 첫인상을 고백한다.

7일 방송되는 ‘팔로우미8S’에서는 MC 홍수현·김소혜·이주연·최정원·임세미는 “이제 시간도 많이 지났으니 친해지지 않았냐”며 서로의 첫인상에 대해 이야기하자고 제안한다.

맏언니 홍수현은 함께 셀프 카메라를 촬영하며 가까워진 차정원에 대해 “여성스럽게 생겨서 새침할 줄 알았는데 의외로 털털하다”며 “같이 글램핑을 다녀온 뒤 차정원에게 푹 빠졌다”고 고백했다.

김소혜는 이주연에 대해 “포스터 촬영 때 언니가 검은색 드레스를 입었는데 정말 섹시했다”며 칭찬했고 이주연은 “섹시하다는 말을 제일 좋아한다”며 흐뭇해했다.

이들은 토크를 이어나가면서 서로의 매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김소혜는 “홍수현 언니의 다리 길이와 쇄골을 훔치고 싶다”고 말했다.

홍수현은 “이주연의 당당함을 넘어선 뻔뻔함을 갖고 싶다”고 밝힌 데 이어 “김소혜의 귀여움은 이미 가지고 있어 패스”라는 재치 있는 발언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팔로우미8S’는 7일 오후 9시 티캐스트 패션엔에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