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준 “힘들었던 나의 서른, ‘틱틱붐’ 보고 펑펑 울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틱틱붐' 포스터 / 사진제공= ㈜아이엠컬처

뮤지컬 ‘틱틱붐’ 포스터 / 사진제공= ㈜아이엠컬처

배우 이석준이 자신의 서른을 되돌아보며 “뮤지컬을 그만두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석준은 7일 오후 서울 동숭동 티오엠(T0M) 1관에서 열린 뮤지컬 ‘틱틱붐'(연출 박지혜) 프레스콜에서 “나의 서른은 정말 힘들었다. 무대 위에 서는 걸 포기하고 싶었던 순간”이라고 회상했다.

‘틱틱붐’은 극작가이자 작곡가 조나단 리슨의 자전적 이야기로, 꿈을 향해 나아가는 젊은이의 삶과 사랑, 희망을 녹인다. 이석준은 극중 젊은 예술 지망생 존 역을 맡았다.

그는 “스물 아홉에서 서른으로 넘어갈 때 이건명의 초대로 ‘틱틱붐’의 초연을 봤다. 유쾌하고 즐거운 장면이 많은데도 모든 것이 내 이야기라 공감했고 펑펑 울었다”며 “‘누구나 터널을 지나가는구나’라는 생각을 하며 위로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틱틱붐’으로 인해 무대 위에 다시 오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틱틱붐’은 오는 10월 15일까지 대학로 TOM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