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궁화’ 도지한, 시련 넘고 임수향과 ♥할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무궁화' 도지한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무궁화’ 도지한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1 저녁일일극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도지한이 시련에 부딪혔다.

지난 6일 방송된 73회에서 차태진(도지한)은 독립을 선언했다. 아버지 차상철(전인택)에게 “그 사람이랑 결혼할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무 순경은 헤어지자고 하는데, 내가 그럴 수 없다”며 무궁화(임수향)에 대한 마음을 굽히지 않았다.

차태진의 시련은 끝나지 않았다. 차태진이 자신의 엄마를 만난 사실을 안 무궁화가 “가족들 힘들게 하지 말고 이쯤에서 그만하자”며 다시 한 번 이별을 고했다. 그럼에도 차태진은 “오늘부터 네 말 안 듣는다. 안 믿고. 쓸데없이 수고하지 마라”고 답했다.

방송 말미엔 차태진이 진도현(이창욱)과 팽팽한 신경전을 펼쳐 긴장감을 유발하기도 했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는 지구대를 배경으로 경찰 계급 조직 중 가장 ‘을’인 순경 무궁화가 다양한 ‘갑’들에게 한 방을 날리는 통쾌한 이야기다. 매주 평일 오후 8시 2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