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낚시인생 55년’ 이덕화, ‘버럭 경규’에게 혼쭐?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마이크로닷(왼쪽부터),이덕화,이경규 / 사진제공=채널A '도시어부'

채널A ‘도시어부’의 마이크로닷(왼쪽부터),이덕화,이경규 / 사진제공=채널A 

널A의 낚시 여행 버라이어티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 )에서 카리스마 배우 이덕화가 ‘풍어’를 약속하며 큰소리를 쳤다가 개그맨 이경규에게 일침을 맞게 된다.

7일 오후 11시 첫 방송을 내보내는 ‘도시어부’에서 연예계를 대표하는 자타공인 낚시꾼 이덕화∙이경규∙래퍼 마이크로닷이 지금껏 공개된 적 없는 자신들만의 황금어장으로 낚시 여행을 떠난다.

첫 회에서 찾아간 곳은 전북 부안의 왕포. 55년의 낚시 경력을 자랑하는 ‘낚시 무사’ 이덕화는 “왕포는 내가 평소 자주 찾는 낚시터다. 동네 사람들의 사생활도 내가 모두 알고 있을 정도”라며 “왕포에서 낚시를 하면 조기 200마리는 낚을 수 있다”라고 호언장담했다.

이덕화의 강력한 추천으로 왕포로 향한 이경규와 마이크로닷은 작열하는 태양 아래에서 선상낚시를 시작하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그러자 이경규는 이덕화에게 “형님은 신뢰를 완전히 잃었다”며 일침을 가했고, 예상치 못한 돌발상황에 이덕화는 당황했다고 한다.

이덕화가 무너진 신뢰를 회복하고 왕포에서 조기 200마리 어획에 성공할 수 있을까.

7일 오후 11시 첫회를 방송하는 채널A ‘도시어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