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미널마인드’ 이준기, 살해 누명 벗기 위해 경찰서 탈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tvN '크리미널마인드' 이준기(위쪽부터), 손현주 / 사진제공=tvN

tvN ‘크리미널마인드’ 이준기(위)와 손현주 / 사진제공=tvN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극본 홍승현, 연출 양윤호)의 이준기가 경찰서를 무단 탈주한다.

지난 6일 방송에서 김현준(이준기)은 고향 친구 강호영(김권)을 죽인 용의자로 몰려 조사를 받게 됐다. 하지만 수사 도중 그가 억울하게 누명을 쓴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따라 도대체 누가 김현준에게 누명을 씌우려고 했는지 그 배후에 이목이 집중됐다.

7일 방송에 앞서 ‘크리미널마인드’ 측은 김현준이 경찰서를 벗어나는 모습과 함께 이를 알게 된 NCI의 수장 강기형(손현주)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김현준은 경찰서를 빠져나와 자신만의 방법으로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로 결심한다. 이어 김현준의 소식을 들은 NCI의 분위기 역시 심상치 않을 것임이 암시돼 긴장감을 유발한다.

NCI에게는 소중한 팀원이지만 경찰에게는 유력한 살인 용의자인 김현준. 그가 모든 위험을 감수하면서 사건을 직접 해결하고 NCI에 다시 돌아갈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