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유시민, 한국당 국회 보이콧에 “모기 잡는 데 대포 쏘는 것”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유시민(왼쪽부터) 김구라 , 박형준 / 사진제공=JTBC '썰전'

‘썰전’에 출연한 유시민(왼쪽부터), 김구라 , 박형준. / 사진제공=JTBC ‘썰전’

JTBC 토크쇼 ‘썰전’의 유시민 작가, 박형준 교수가 문재인 정부의 첫 정기국회 상황 등에 대해 이야기한다.

자유한국당은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를 이유로 국회 일정을 거부했고 이에 따라 정기국회의 파행이 계속되고 있다.

먼저 박형준 교수는 “한국당 입장에서는 울고 싶은데 (체포영장 발부가) 뺨 때려준 꼴”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치라는 게 싸우다 보면 지지층이 결집을 하는 효과가 있다” 라고 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의 심리를 분석하자면 정국을 문 대통령과 자유한국당의 일대일 (대결) 구도로 몰고 가고 싶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유시민 작가는 “그런데 뺨 맞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별로 없다”며 “그냥 자유한국당이 뺨 맞았다고 주장하는 것”이라고 일침을 날렸다.

유 작가는 “자유한국당 하고 MBC 사장님하고 무슨 관계가 있느냐”며 “(체포영장 발부에 반대하는) 논평을 내고 국회에서 따지는 건 좋은데, 정기국회를 보이콧하는 것은 모기 잡는 데 대포 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구라 유시민 박형준이 함께한 JTBC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은 9월 7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