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조보아, “홍아의 솔직한 매력에 끌려 출연 결심”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SBS '사랑의 온도' 조보아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SBS ‘사랑의 온도’에 출연한 조보아.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에 출연하는 배우 조보아가 “대본을 읽을수록 캐릭터에 끌렸다”고 드라마 출연 이유를 밝혔다.

조보아는 ‘사랑의 온도’에서 세상의 주인공이 되고 싶은 ‘금수저’ 보조작가 지홍아 역을 연기한다. 지홍아는 모든 것을 가지고 태어났지만 아무 것도 가지지 못한 이현수(서현진)를 질투하며 기존의 금수저 캐릭터와는 다른 모습을 선보인다. 뿐만 아니라 온정선(양세종)을 두고 현수와 신경전을 펼치며 극에 흥미를 더할 예정이다.

조보아는 소속사 싸이더스HQ를 통해 “대본을 읽을수록 지홍아라는 인물을 표현한다면 참 재밌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홍아는 솔직함이 매력이라 자기 자신을 세상의 중심이라고 생각하고 그런 부분을 숨기지 않고 드러낸다”고 설명했다.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현수와 정선이 만남과 헤어짐,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드라마다.

오는 18일 오후 10시 첫 회를 방송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