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생부활자’ 곽경택X김래원X김해숙이 만든 충격스릴러(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우 김래원,김해숙,전혜진,성동일,곽경택 감독(왼쪽부터)이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희생부활자'(곽경택 감독)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미소짓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김래원(왼쪽부터),김해숙,전혜진,성동일과 곽경택 감독이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희생부활자'(곽경택 감독)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곽경택 감독이 신작 ‘희생부활자’로 돌아왔다. 연기파 배우 김래원, 김해숙, 성동일, 전혜진이 총출동해 새로운 미스터리 스릴러물을 탄생시켰다.

‘희생부활자’(감독 곽경택) 제작보고회가 7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렸다. 배우 김래원, 김해숙, 성동일, 전혜진, 곽경택 감독이 보고회에 참석했다.

‘희생부활자’는 전 세계 89번째이자 국내 첫 희생부활자(RV) 사례로, 7년 전 강도 사건으로 살해 당한 엄마가 살아 돌아와 자신의 아들을 공격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스릴러다. RV는 억울함 죽음 뒤 복수를 위해 살아 돌아온 사람이다. 박하익 작가의 소설 ‘종료되었습니다’를 원작으로 한다.

곽 감독은 “영화 ‘극비수사’를 마치고 다음 작품 소재를 찾고 있을 때 영화를 하는 친동생이 ‘모든 감독이 처음에는 좋아하다가 나중에 포기하는 작품이 있다’며 소설 ‘종료되었습니다’를 추천했다”며 “나도 초반에 너무 좋다가 나중에는 생각지 못한 결말이라 덮었다. 그래서 후반부는 내 상상을 더해서 만들게 됐다”고 연출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곽 감독은 “‘희생부활자’는 지금까지 해보지 못한 장르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를 많이 했는데 가상의 이야기를 배우들한테 어떻게 옮길지 고민을 많이 했다. 특히 진지한 연기가 수반돼야 관객들에게 제대로 전달 될 수 있겠다 싶어서 진정성 있는 연기를 펼칠 김래원, 김해숙, 성동일, 전혜진과 함께 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해숙은 극중 국내 첫 희생부활자 RV 역을 맡았다. 그는 “젊은 배우들과 달리 엄마라는 역에 갇힐까봐 항상 고민을 많이 한다. 나이에 상관없이 연기는 참 힘든 것 같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이어 “아무래도 RV 환자여서 연기하는 게 힘들었다. 액션배우로 다시 태어나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액션 신이 많았다. 비도 평생 맞을 걸 다 맞았다. 고생한 만큼 보람이 있는 작품인 것 같다. 제 연기 인생에서 한 획을 그을 수 있는 작품”이라며 자신있는 모습을 보였다.

김래원은 드라마 ‘펀치’와 영화 ‘프리즌’에 이어 ‘희생부활자’까지 연이어 검사 역을 맡게 됐다. RV 환자인 김해숙의 아들 역을 맡은 그는 “우연하게도 검사나 경찰 역을 많이 하는데 이미지가 굳혀질까봐 부담스러웠다. 그런데 곽 감독이 걱정하지 말라고 해서 이번에도 캐릭터를 맡게 됐다. 전 작품들과는 전혀 다른 캐릭터기 때문에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성동일은 희생부활자를 은폐하려는 국정원 요원 영태 역을 맡았다. 그는 “정형화된 국정원 요원이 아니기 때문에 연기하기 힘들었다. 의미 전달을 중시하는 분이라 대사 토씨 하나도 틀리면 안됐다. 그게 힘들었다”며 “끝나고 나서도 곽 감독이 하나 하나 공 들이는 모습을 보고 정말 많이 배웠다”고 설명했다.

전혜진은 사건의 진실을 쫓는 경찰 수현 역을 맡아 김래원을 쫓는다. 그는 “기존에 흔히 알고 있던 소재가 아니어서 끌렸다”며 “범죄수사 프로그램을 많이 찾아봤다. 작품 속 수현의 모습이 기존 경찰과는 달랐기 때문에 그 부분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곽 감독은 “개인적으로 쉽지 않은 작업이었다. 그동안 하던 대로 하면 편할 수도 있는데 나이 먹기 전에 이런 영화에 도전하고 싶었다.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희생부활자’는 10월 개봉 예정.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