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생부활자’ 김래원 “프로 공무원 배우? 부담스러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우 김래원이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희생부활자'(곽경택 감독)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김래원이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희생부활자'(곽경택 감독)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김래원이 드라마 ‘펀치’ 검사 역, 영화 ‘프리즌’ 경찰 역에 이어 영화 ‘희생부활자’(감독 곽경택)에서 또 한 번 검사 역을 맡았다.

김래원은 7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희생부활자’ 제작보고회에서 “작품마다 검사나 경찰 역을 맡아서 부담스럽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래원은 “촬영 전에 공무원을 계속 맡아 이미지 때문에 걱정했는데 곽경택 감독이 신경 쓸 거 없다고 말했다”며 “‘희생부활자’에서는 바르고 정직한 검사로 나온다”고 설명했다.

이어 “‘펀치’ 속 박정환 검사와 비교한다면 드라마와 장르 자체가 달라서 비슷한 점을 찾기 힘들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희생부활자’는 10월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