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홀’ 강홍석 “감초 역할, 애드리브로 극 분위기 살리고 싶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맨홀' 강홍석 / 사진제공=씨제스

‘맨홀’ 강홍석 / 사진제공=씨제스

KBS2 수목드라마 ”맨홀’에서 강홍석이 맞춤 옷을 입은 듯한 자연스러운 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가운데, 그 비결이 ‘대본 공부’로 밝혀졌다.

강홍석은 ‘맨홀’에서 단순무식 순정파 양구길 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다. 7일 공개된 촬영 현장 비하인드 사진에서 그는 쉬는 시간 내내 대본을 보고 있다.

강홍석은 “캐릭터 분석을 위해 틈틈이 대본을 숙지하며 촬영을 준비하고 있다. 구길이 장면뿐 아니라 다른 장면까지 두루 살펴보면서 전체적인 연기 밸런스를 맞추려 했다. 감초 역할인 만큼 대사 톤과 사소한 애드리브로 극의 분위기를 살리고 싶었고 이 부분을 시청자분들이 재미있게 봐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현장 관계자는 “강홍석이 뮤지컬 출연과 드라마 촬영을 병행하고 있는데 힘든 내색 없이 촬영에 임하고 있다. 쉬는 시간에도 대본 분석과 리허설을 꼼꼼히 하는 등 연기 열정을 불태우며 극 중 ‘양구길’ 캐릭터를 돋보이게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강홍석이 출연하는 ‘맨홀’ 10회는 오늘(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