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권민아, 귀여운 막내로 ‘확실한 눈도장’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MBC '병원선'에 출연 중인 권민아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MBC ‘병원선’에 출연 중인 권민아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그룹 AOA 멤버 권민아가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을 통해 귀여운 모습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권민아는 병원선의 막내인 간호사 유아림 역을 맡았다. 극중 아림은 항상 에너지 넘치는 모습으로 병원선에 활력을 불어넣는 인물이다.

지난 6일 방송에서는 은재(하지원)가 병원선에서 팔이 절단된 환자의 수술을 집도했다. 이 때 아림은 서큐레이팅을 맡아 수술실을 지켰고, 무사히 수술을 마친 뒤 감격했다.

이후 병원선의 회식 자리에서 아림은 은재의 손에 숙취 해소제를 꼭 쥐어줬다. 그 다음날엔 은재를 졸졸 따라다니며 은재에게 제대로 ‘입덕’을 한 듯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권민아는 아림을 통해 통통 튀는 발랄한 모습으로 존재감을 확실히 드러내고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