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홀’ 장미관, 정체가 뭐냐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맨홀' 장미관 / 사진제공=KBS2 '맨홀' 영상 캡처

‘맨홀’ 장미관 / 사진제공=KBS2 ‘맨홀’ 영상 캡처

KBS2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극본 이재곤, 연출 박만영 유영은)에 출연 중인 배우 장미관이 정체를 알 수 없는 모습으로 극에 흥미를 더하고 있다.

지난 6일 방송에서는 박재현(장미관)이 강수진(유이)과 사귀기 전의 과거가 그려졌다. 재현은 야외로 나온 수진과 함께 먹을 샌드위치를 준비하며 다정한 모습을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봉필(김재중)과 수진을 두고 기싸움을 펼칠 때는 좋아하는 여자를 위해 물러서지 않는 남자다운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방송 말미 박재현의 수상한 행동이 포착됐다. 그는 수진의 다이어리에서 몰래 꺼내온 봉필, 진숙과 함께 찍은 사진을 보며 싸늘한 표정을 지었다. 이와 동시에 수진의 사진으로 가득 찬 방의 모습이 공개돼 시청자들에게 충격응ㄹ 선사했다.

이처럼 장미관은 정체를 알 수 없는 박재현을 연기하며 극의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이처럼 장미관의 진짜 속내는 무엇일지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맨홀’은 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