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형진·김규리, 간송미술관 전시 해설가로 나선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간송미술관

/사진=간송미술관

배우 공형진과 김규리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현재 전시중인 간송문화전 시즌2 ‘훈민정음·난중일기 전(展):다시, 바라보다’에 오는 9일 일일 전시 해설가로 나선다.

간송미술관은 7일 “조금은 어려울수도 있는 미술작품들을 대중적인 스타가 재능기부로 관람객들에게 전시 해설을 한다면 미술을 좀 더 쉽고 재미있게 이해 할 수 있을 것 같아 이번 일을 기획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번 전시 해설에 참여하는 공형진은 “이런 의미 있는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어 관객들과 함께 소통하는 자체만으로도 기쁘다. 의미와 재미가 있는 작품 설명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또 함께 진행하는 김규리는 “미술관이라는 문화공간은 사람들에게 큰 영감을 준다. 이런 간송미술관에서의 전시 해설을 통해 관객들과 함께 호흡하며 ‘미술관 대중화’에도 조금이나마 기여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간송미술관 도슨트 투어는 9월 9일 토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관람객 신청은 메일(ryu1437@hanmail.net)로 40명을 선착순으로 선발할 예정이다.

간송문화전 시즌2 ‘훈민정음·난중일기 전(展):다시, 바라보다’는 오는 10월 15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