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박준석, 미모의 아내 최초 공개 “첫 눈에 반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백년손님'

/사진=SBS ‘백년손님’

그룹 태사자 출신 박준석이 SBS 예능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서 아내를 최초 공개한다.

7일 방송될 ‘백년손님’에서는 지난 6월 웨딩 마치를 올린 새 신랑 박준석이 출연한다. 녹화 당시 남편 박준석을 응원하기 위해 미모의 아내도 스튜디오를 방문해 눈길을 끌었다.

현재 연예 엔터테인먼트 CEO인 박준석의 아내 박교이 씨는 연예인 못지않은 미모로 출연자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두 사람은 ‘결혼 97일 차’ 신혼부부답게 시종일관 달달한 모습을 보였다.

MC 김원희가 두 사람의 첫 만남에 대해 질문하자 박준석은 “영화 시사회에서 아내를 우연히 만났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준석은 “같은 영화를 보다가 같은 장면에서 울고 있는 모습을 보고 첫눈에 반해 이후 이어진 뒤풀이에서 대뜸 ‘저랑 사귀실래요?’라고 고백을 했다”고 밝혔다.

스튜디오에 직접 나온 박준석의 아내는 “난데없는 고백에 남편의 첫 인상은 미친 사람 같았다”고 깜짝 발언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준석의 아내는 “그날 남편의 고백에 거절했지만, 이후 남편이 새벽에 술을 마시고 계속 고백하더라. 그때는 정말로 이상한 사람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박준석은 “아내를 좋아하지만 용기가 나지 않아 술의 힘을 빌렸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내를 진심으로 좋아했던 박준석의 ‘7전8기 만취 고백’ 스토리에 모든 패널들이 놀라워했다.

박준석의 미모의 아내와의 첫 만남부터 결혼 까지 연애 풀스토리는 7일 오후 11시10분 ‘백년손님’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